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후보 만난 노조 인사전횡 폭로

보좌관 중심 인사 피해 대책 논의

최계운 보수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가 4일 오전 한국노총 인천본부에서 인천시교육청 노조 관계자들과 정책협의회를 갖고 있다. 최 교육감 후보는 현 교육감이 보좌관 제도를 도입하면서 승진기회를 박탈당한 인사피해자들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해 시교육감이 되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보수후보 캠프 제공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는 4일 오전 한국노총 인천본부에서 인천시교육청 노동조합 관계자들과의 정책협의회를 갖고 교육청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는 교육청 공무원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차기 교육감으로 당선됐을 때 반영을 원하는 교육정책들을 협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최 후보는 현 인천시교육청 운영상 문제점과 공무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인천교육청의 보좌관 중심 인사전횡을 지적했다.

한 노동조합 관계자는 “측근 중심으로 보좌관을 채워놨지만, 보좌관들이 행정을 모르니 온통 자기들 입맛에 맞는 인사들로 교육청을 채우고 있다”며 “직원들도 부교육감마저 패싱(무시)하고 보좌관들한테 직접 독대를 요청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 자기 선택권이 거의 없는 인천교육청 인사문제는 모두가 공정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노조 관계자는 “교육청 정책은 한번 잘못하면 모든 게 망가진다”며 “수장이 의사표현을 정확하게 해줘야 피해자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현 인천시 교육청 시스템상 구조적인 문제들에 대한 개선 요구도 나왔다.

노조 관계자들이 공통적인 문제로 보고 있는 것 중 하나는 교육청은 급격히 비대해진 반면, 학교는 인력난을 겪고 있다는 점이다.

노조 관계자는 “교육청에 사람이 빠지면 학교에서 사람을 빼서 집어넣는 게 다반사”라며 “사전에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긴 하지만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라 노동자를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이 인사위원회에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선 신규인력을 채용할 때 이력서 제출부터 경력관리까지 이어지는 시스템이 없어 중복된 서면 업무로 비효율적 행정을 되풀이하고 있단 지적도 나왔다.

최계운 인천교육감 후보는 “인천교육에 대한 건전한 생각과 미래비전을 가진 교육청 노조 관계자들과 정책을 협의하게 돼 많은 도움이 됐다”며 “특히 인사문제에 있어선 열심히 일을 했는데도 합당한 대우를 못 받는 경우가 단 한 사람도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4일 오전 한국노총 인천본부에서 인천시교육청 노조 관계자들과 정책협의회를 갖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