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코미디언 관객에 피습…“윌 스미스냐?” [영상]

美 코미디언 데이브 샤펠, 무대서 피습
현장 있던 크로스 록, 포옹으로 격려
평소 성소수자 혐오 발언으로 논란

트위터 캡처

미국 유명 코미디언 데이브 샤펠이 무대에서 관객에게 공격을 당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의 유명 공연장인 할리우드볼에서 전날 밤 열린 코미디쇼 도중 한 관객이 무대 위로 난입해 샤펠을 바닥으로 넘어뜨렸다.

해당 관객은 샤펠을 공격한 후 곧바로 경호원들에게 제압 당했다. 당시 그는 가짜 총과 함께 흉기를 지니고 있었다. 샤펠은 충돌로 바닥에 쓰러졌지만 자리에서 일어나 다시 공연을 이어갔다.

현장엔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배우 윌 스미스에게 뺨을 맞았던 크리스 록이 있었다. 그는 이 장면을 지켜보고 무대로 나가 “방금 윌 스미스였나”라는 농담을 한 뒤 샤펠을 포옹하며 격려했다.

트위터 캡처

LA 경찰은 이 남성을 중범죄에 해당하는 폭행 등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지만 범행의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 등은 최근 샤펠이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것을 사건의 배경으로 추측하고 있다.

샤펠은 공격을 받은 직후 마이크를 잡고 “트랜스젠더 남성이 나를 공격했다”라는 농담 섞인 발언을 했다.

샤펠은 에미상과 함께 코미디 앨범으로 3년 연속 그래미상을 받은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이다. 흑인인 그는 미국 사회 백인을 풍자하는 개그를 통해 인기를 끌었지만, 여성과 성소수자, 아시아인 혐오를 소재로 개그를 한다는 비난도 받아온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