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거리 물들인 메시지 ‘우리 모두 태아 때부터 소중했어요’

프로라이프 비영리단체 아름다운피켓(대표 서윤화)은 어린이날을 맞아 5일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 스타 광장에서 모든 시민들을 대상으로 ‘2022년 아름다운피켓 어린이날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무대와 부스 설치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시민들과의 친밀한 소통을 위해 게임, 선물 증정 코너, 마술쇼 등 재미있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해 행사장을 방문한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뜻깊은 추억을 선사했다. 아름다운피켓은 ‘우리 모두 태아 때부터 소중했어요’라는 슬로건을 통해 모든 생명이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시민들에게 전했다.

현장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강사들의 메시지도 전달됐다. 이예심(코우즈 영어) 대표는 자신이 5%의 확률을 뚫고 입양된 행복한 사람임을 언급하며 “이제는 5%만이 아닌, 95%의 모든 아이들도 보육시설이 아닌 가정으로 입양되어 온전한 사랑을 받고 자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입양 부모로서 스피치에 참여한 고봉익(TMD 교육 그룹) 대표는 “입양은 또 다른 출산과 같다. 입양한 아이를 통해 온 가족이 새로운 행복을 맞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비 박스’의 팀장이자 ‘사랑이 법’으로 잘 알려진 김지환(아빠의 품) 대표도 “모든 아이들은 특정한 환경과 상관 없이 국가의 보호 아래 가정에서 자랄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전했다. 젊은 청년 인플루언서 유튜버 엠킴TV의 김민아 대표는 미국의 프로라이프 운동을 소개하며 “현재 미국은 태아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방향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과학적으로도 명백한 인간의 생명으로 인정되는 태아를 살리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과거가 아닌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미애 최재형 의원 등 입양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국회의원들도 메시지를 전했다. 김 의원은 “조카와 입양한 딸을 키우고 있는 싱글맘 입장에서 모든 아이들은 시설이 아닌 따뜻한 가정에서 자라야 한다”며 “경제적 이유로 아기를 포기하지 않아도 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두 아들을 입양한 부모로서 입양을 기다리는 많은 아이들을 위해 입양 인식 개선과 모든 잉태된 태아들을 위한 정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윤화 대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수많은 경쟁 속에 나 자신의 소중함조차 잃어버린 시대 속에서 먼저 시민들 한 사람 한 사람의 소중함을 이야기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낙태 반대’라는 단순하고 자극적 메시지보다, 모든 생명 존중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프로라이프 운동의 참된 의미를 일깨우는 문화 운동에 앞장서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