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벗고 태워달라 빌어”…DJ 소다, 결국 사과받았다

DJ 소다 인스타그램 캡처

욕설이 적힌 바지를 입어 기내 탑승을 거부당한 DJ 소다(본명 황소희·34)가 해당 항공사 측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앞서 DJ 소다는 다른 이들이 보는 앞에서 바지를 벗고 뒤집어 입어야 하는 수모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DJ 소다 소속사 컴퍼니블루는 9일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DJ 소다에게 조치를 취하는) 과정이 부적절했고 승무원의 잘못된 점으로 인한 불편한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며 “필요하다면 해당 승무원의 징계나 추가 조사가 있을 예정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DJ 소다 측에 따르면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사건이 일어나고 이틀 뒤인 지난달 28일 DJ 소다 측 관계자에게 메일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전문적으로 응대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당사는 인종, 종교, 민족성 등 차별적 요소로 고객이나 직원에게 무례하게 구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도 “탑승객 모두에게 편안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고객들에게 적절한 복장을 입도록 요청할 수 있으며 불쾌한 복장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DJ 소다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건을 직접 알렸다. 그는 “뉴욕 공연을 마치고 로스앤젤레스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 갑자기 쫓겨났다”며 “어떤 남자 직원이 오더니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다짜고짜 짐을 다 갖고 나가라고 하더니 비행기 입구 앞에서 저의 바지가 불쾌하다며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다”고 말했다.

DJ 소다 인스타그램 캡처

당시 DJ 소다가 입었던 바지에는 성적인 의미를 담은 영문 욕설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DJ 소다는 문제의 바지는 미국 브랜드에서 선물 받은 것으로 수개월 동안 현지 투어를 다니면서 아무런 문제 없이 비행기를 타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DJ 소다는 사건 당일 해당 승무원이 안내도 없이 팀원들까지 무조건 전부 기내에서 나가라고 통보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비행기를 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지금 당장 바지를 갈아입는 것뿐”이라고 생떼를 썼다고 주장했다. 결국 바지를 뒤집어 입고 나서야 비행기에 탈 수 있었던 그는 “비행기 입구 앞에서 바지를 벗은 것도, 바지를 벗은 채로 비행기에 태워 달라고 빌고 있던 것도 정말 굴욕적인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자유를 존중하는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며 “다시는 그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는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보이콧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국의 일부 항공사는 승객 복장에 관한 규정을 두고 부적절한 차림의 승객에 대해서는 탑승을 제한한다. 실제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경우 운송 약관에 ‘승객은 적절한 복장을 갖춰야 한다. 맨발 또는 부적절한 옷차림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규정이 명시돼있다.

지난해 7월 터키 출신 여성 보디빌더는 브라톱에 핫팬츠를 입었다가 아메리칸 에어라인 탑승을 거부당한 뒤 “항공사 직원들이 내 복장에 대해 ‘알몸’이라고 불렀다. 비행기를 탄 것에 모욕감을 느낀다”고 항의했다. 올해 1월에는 2012년 ‘미스 USA’와 ‘미스 유니버스’ 우승자가 노출 복장이라는 이유로 탑승하지 못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