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머스크 “트럼프 트위터 복구”… 트럼프 “안 간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일(현지시간) 모친과 함께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열린 패션행사인 2022 멧 갈라(Met Gala)에 참석하고 있다. 뉴욕 AFP=연합뉴스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내려진 영구 사용정지 결정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스크의 방침에 곧바로 입장을 내진 않았다. 다만 그는 최근 트위터 계정이 복구되더라도 자신이 만든 SNS 트루스 소셜을 그대로 이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 주최 ‘퓨처 오브 더 카’ 콘퍼런스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에 대해 “도덕적으로 잘못됐고 완전히 바보 같았다”며 “해답은 내가 영구정지 결정을 뒤집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머스크는 계정 정지가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소외감을 느끼게 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목소리를 잠재우지도 못했다면서 “트럼프 계정 정지는 옳지 않은 실수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계정 정지는 모두가 토론에 참여할 수 있는 포럼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솔직히 더 나쁜 상황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영구정지 조치는 스팸 계정 등에 대한 징계로 국한해야 한다며 트위터 창업자인 잭 도시와 이런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누군가 (트위터에서) 불법적이고 세상에 파괴적인 말을 한다면 계정 일시정지나 트윗을 안 보이게 하는 차단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머스크는 특히 현재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트위터의 정치적 색깔을 좌편향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는 미국과 전 세계 다른 지역에서 트위터의 신뢰를 구축하는 데 방해가 된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앞서 440억 달러 규모의 트위터 인수 거래를 성사시키면서 트위터의 콘텐츠 규제를 비판했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플랫폼으로 전환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머스크의 결정에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문제에 대한 머스크의 견해는 혐오 발언과 폭력 선동의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온 트위터 현 경영진에 대한 명백한 저격”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1월 6일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직후 폭력행위를 선동할 수 있다는 사유로 영구정지됐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계정 복원을 요청하는 소송을 진행해 왔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트위터 계정이 복원되더라도 자신이 만든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이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달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난 트위터에 가지 않고 트루스 소셜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머스크 언급에 즉각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트위터는 논평을 거부했다.

백악관은 우려를 표시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기업의 온라인 플랫폼에서 누구를 허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그 기업의 결정 사항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는 온라인 플랫폼이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면서도 허위정보의 장이 되지 않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