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게… 한국 맞나” 맨발로 오징어 ‘꾹꾹’ [영상]

베트남 노동자 A씨, SNS에 영상 공개

SNS 영상 캡처

경북 포항의 한 수산물시장에 근무했던 노동자가 맨발로 마른 오징어를 밟아 가공하는 영상을 공개하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11일 베트남 남성 A씨는 자신의 틱톡 계정에 “지난날을 추억하며”라는 글과 함께 1분가량의 마른 오징어 가공작업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국내 SNS 이용자들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다.

SNS 영상 캡처

해당 영상엔 베트남 남성들로 추정되는 이들이 마른 오징어를 바닥에 널어놓고 발 뒤꿈치 등을 이용해 납작하게 피는 모습이 담겼다. 다른 노동자는 2층 침대 시트 위에 앉아 오징어를 발 뒤꿈치로 슥슥 문지른다. 이들은 위생 장갑이나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았으며, 신던 슬리프를 오징어와 함께 놓아두기도 했다.

SNS 영상 캡처

A씨는 한국에서 1년 이상 체류하며 외국인 노동자로 일해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의 틱톡 계정엔 지난해 1월부터 경북 포항 시내 건설현장과 수산시장 근무 영상이 올라와 있다.

영상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진짜 한국에서 벌어진 일이 맞느냐” “이제 오징어 절대 안 사 먹는다” “식품위생법으로 벌금 때려야 한다”며 분노를 표했다.

한편 지난 1월에도 경북 영덕에서 구멍이 난 디자인의 흰색 슬리퍼를 신고 마른오징어 가공작업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해당 업체는 과태료 70만원 처분을 받았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