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서 1㎏ 아령이… 부산 고층 아파트, ‘아찔’했던 현장

아파트서 1㎏ 아령 떨어지는 사고 발생
다행히 인명 피해는 일어나지 않아
경찰, 아령 주인 상대로 고의성 조사키로


부산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아령이 창 밖으로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아령이 떨어져 인근 상가 구조물이 파손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11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6시48분쯤 부산진구의 한 아파트 고층 높이에서 1㎏ 아령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상가의 유리 지붕(캐노피)이 깨지고, 돌로 된 계단에 금이 가는 등 일부가 부서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현장은 아령이 떨어지는 소리를 듣고 놀란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했다. 경비원은 아령으로 인해 파손된 현장을 보고 소방서에 신고했고, 소방 관계자는 유리 파편 등을 제거한 뒤 경찰에 사건을 인계했다.

경찰은 CCTV를 확보해 누군가 고의로 아령을 던진 것은 아닌 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다음날인 11일 해당 아파트 주민 A씨(40대)가 집 창가에 있던 아령이 떨어진 것 같다며 스스로 관리사무소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고의성 여부를 조사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