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오페라발레 수석 무용수 박세은, 한불 문화상 수상

지난해 아시아인 최초로 에투알 승급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인 발레리나 박세은이 11일(현지시간) 주프랑스한국문화원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한불 문화상 시상식에서 수상한 후 동료 무용수의 축하 속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제공.

주프랑스 한국대사관과 한국문화원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수석 무용수) 박세은에게 ‘한불 문화상’을 수여했다.

박세은은 한국 발레의 탁월한 예술성을 프랑스를 비롯해 전 세계에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한불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박세은은 세계적인 발레단인 파리오페라발레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수석 무용수인 ‘에투알’(Etoile)로 승급했다. 2011년 파리오페라발레에 준단원으로 입단한 박세은은 2012년 정단원, 2017년 제1 무용수(Premiere danseuse)를 거쳐 2021년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1999년 시작된 한불문화상은 프랑스에서 한국 문화예술을 널리 알리고 발전시키는 데 공헌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지휘자 정명훈, 피아니스트 백건우, 재즈 가수 나윤선, 안무가 안은미, 낭트 ‘한국의 봄’ 축제 협회, 파리한국영화제 등 60여 명(단체)이 있다. 올해는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이 한불 문화상 독점 후원기업으로 참여해 앞으로 3년간 상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