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현대무용제, 프리 페스티벌로 ‘마법 같은 춤’ 먼저 만난다

올해 41회째, 13일~22일 프리 페스티벌과 26일~6월 18일 메인 페스티벌

올해 국제현대무용제의 포스터(왼쪽)와 프리 페스티벌에서 선보이는 대구현대무용단의 '아이 튜브'. 국제현대무용제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축제인 국제현대무용제(MODAFE·모다페)가 13일부터 6월 18일까지 역대 최장기간인 36일간 펼쳐진다. 41회를 맞는 올해는 ‘렛츠 필 더 모다페 매직(Let's Feel the MODAFE Magic)!’을 주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힘들었던 관객들을 마법 같은 춤의 시간에 초대한다는 콘셉트다.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성남아트센터 오페라 하우스,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및 소극장 드림 등 역대 최다 공연장에서 열린다.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전 객석 100% 오픈으로 진행되는 모다페는 13일~22일은 프리 페스티벌, 26일~6월 18일은 메인 페스티벌로 이뤄졌다.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M.O.S(MODAFE Off Stage)는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오프라인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처음으로 프리 페스티벌과 메인 페스티벌으로 축제를 진행하는 모다페는 우선 개막을 앞두고 프리 페스티벌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경기도무용단의 작품 ‘제(祭)’와 대구시립무용단 ‘아이 튜브’(i tube)가 눈길을 끈다. ‘제’는 2018년 ‘까마귀’로 대한민국무용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한 안무가 노정식의 작품으로 JTBC ‘팬텀싱어3’ 출신 스타 국악인 고영열도 참여한다. ‘아이 튜브’는 김성용 대구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이 안무작으로 둥근 원통을 오브제로 사용한다. 이외에 프리 페스티벌 스페셜 컬렉션에는 시스템 온 퍼블릭 아이(System on Public Eye), 밀물현대무용단, 두아코 댄스컴퍼니, 툇마루 무용단이 함께한다.

이해준 모다페 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 이후 모다페는 유연한 자세로 변화하며 공연예술의 힘과 위로가 관객들의 삶에 녹아있기를 바랐다”면서 “올해 모다페 또한 시대에 따른 변화이자 본모습으로의 회귀를 보여주는 자리로 관객들에게 마법 같은 시간을 선사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