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처럼 몰카” 폭로당한 뱃사공…“잘못 반성” 사과

뱃사공 인스타그램

래퍼 던밀스 아내의 폭로로 ‘불법 촬영물 공유’ 의혹에 휩싸인 래퍼 뱃사공(36·김진우)이 짤막한 사과 입장을 밝혔다.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에둘러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래퍼 던밀스의 아내 A씨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방송에서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연애를 한다고 말한 남성 래퍼가 DM으로 여성을 만나며 불법 촬영을 해 사람들에게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카오톡 내용 다 가지고 있다. (그런데)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고 한다”며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뭔가. 그 동생은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선택 시도까지 했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상에는 A씨가 언급한 방송 내용을 근거로 문제의 남성 래퍼가 뱃사공이라고 추측하는 의견들이 빗발쳤다. 뱃사공은 앞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 출연해 최근 DM을 보내 만나게 된 이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2013년 데뷔한 뱃사공은 DJ DOC 이하늘이 설립한 레이블 ‘슈퍼잼 레코드’ 소속이다. 2018년 한국힙합어워즈 올해의 힙합 앨범상, 2019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상을 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