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입마개 왜 안 씌우느냐” 주먹다짐 사건 전말

입마개 안한 반려견에 항의하다 이웃 폭행
외아들 정서불안 겪다 결국 이사, 벌금 30만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반려견에 입마개를 왜 씌우지 않느냐며 다툼을 벌이다 이웃 주민을 폭행한 3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A씨(39)는 지난해 5월 7일 4시5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이웃 주민 B씨에게 반려견에게 왜 입마개를 채우지 않느냐며 따져 물었다. A씨 외아들은 B씨 반려견에 공포심을 느끼고 정서불안 증세를 보였다고 한다.

B씨는 휴대전화를 꺼내 항의하는 A씨의 모습을 촬영했고, 이에 격분한 A씨는 B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A씨는 결국 B씨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검찰은 A씨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했고, A씨는 억울하다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오기두 판사)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13일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오 판사는 “결혼한 지 8년 만에 얻은 어린 외아들이 입마개를 하지 않은 위협적인 반려견으로부터 공포를 느껴 피해자에게 항의한 것”이라며 “우발적 범행이었고 범행 동기에 참작할 사정이 있다”고 밝혔다.

A씨가 사건 이후 이사해 재범 우려가 줄은 점도 양형에 반영됐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