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댈러스 코리아타운 미용실서 총격…한인 3명 부상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코리아타운 미용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인 3명이 부상을 입었다.

12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코리아타운 상가 미용실에서 주인과 종업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검은색 복장을 한 흑인 남성이 쏜 총에 맞았다.

경찰은 전날 용의자가 미용실로 걸어 들어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외친 뒤 총격을 가한 뒤 미니밴을 타고 달아났다고 밝혔다.

한인 3명은 팔과 발 등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을 맞은 미용실 주인의 가족인 제인 배씨는 “범인은 침착하게 걸어들어와 선 채로 대략 20여 발 쏜 것처럼 보였고 다시 침착하게 걸어 나갔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총격에 앞서 이 미용실에선 한 종업원이 흑인 여성 머리를 다듬는 방법을 몰라 서로 오해가 불거지면서 언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 가르시아 댈러스 경찰서장은 “증오가 한 요인이라는 증거는 없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증오범죄와 연관성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사건 현장 감시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용의자는 수염을 기른 흑인 남성으로, 큰 키에 마른 체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