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분기 영업손실 7.8조…전기 더 팔았는데 오히려 손해

매출 1.3조 늘 때 영업이익 8.3조 감소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연료 가격 급등 여파로 무려 8조원에 육박하는 적자를 냈다. 전력 판매량은 늘었지만 연료비와 전력구입에 들어간 영업비용이 70% 가까이 치솟은 탓에 불과 1분기 만에 작년 연간 영업손실을 훌쩍 넘었다. 팔수록 손해인 셈이다.

한전은 2022년 1분기 영업이익이 7조7869억원 적자로 지난해 동기 (영업이익 5656억원) 대비 8조3525억원 감소해 적자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번 영업손실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해 한 해 적자액 5조8천601억원보다도 2조원 가까이 많은 것이다. 한전은 지난해 2분기부터 적자 전환해 4분기 연속 적자 수렁에 빠졌다.

매출은 전력 판매량 증가 등으로 9.1% 늘어난 16조4641억원이다. 그러나 영업비용은 무려 67% 치솟은 9조7524억원에 달했다. 특히 연료비(7조6484억원)와 전력구입비(10만5827억원)가 각각 92.8%, 111.7% 급증했다.

이는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등 연료 가격이 크게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1분기 LNG t(톤)당 가격은 132만7000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42% 올랐고 유연탄은 191% 상승했다. 이에 비해 전력 판매 수익은 15조3784억원으로 7.6%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전 관계자는 “과거 사례를 봐도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 한전 적자가 불가피했다. 지금은 전기를 팔면 팔수록 적자가 더욱 커지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한전은 전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 및 가격 급등 상황에서 국내만 예외적으로 전기요금을 동결해 왔다며 전기요금 인상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국제 유가와 한전 영업이익은 밀접한 관계가 있어 지금은 전기를 팔면 팔수록 적자가 더욱 커지는 구조다. 연료비가격 급등에 따른 전기요금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기요금 판매사들이 연료비 급등으로 심각한 재무적 위기에 봉착해 영국 30개, 일본 14개, 독일 39개, 스페인 25개 등의 전기요금 판매사가 파산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한전이 발전사에 지급하는 전력도매단가(SMP)는 지난달 ㎾h(킬로와트시)당 202.11원으로 처음으로 200원 선을 돌파했다.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동월(76.35원)보다 164.7%나 급등한 것이다. 올해 1분기에는 180.5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36% 상승했다.

하지만 물가가 전반적으로 급등하는 상황에서 전기요금마저 대폭 인상될 경우 서민의 부담이 커지는 만큼 새 정권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전기요금을 계속 누르기만 하면 결국 국민 부담으로 이어진다”고 밝히며 전기요금에 연료비를 연동하는 원가주의를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