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경제 연착륙 꽤 어렵다”…“기준금리 일찍 올렸다면 좋았을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착륙을 달성하기는 어려우며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요인에 달려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12일(현지시간) 마켓플레이스와의 인터뷰에서 경기침체를 야기하지 않으면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는 이른바 ‘연착륙’이 “달성하기가 꽤 어려운 일”이라며 그 원인으로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지정학적 사건과 공급망 병목 현상 등을 꼽았다.

그는 “그럼에도 연착륙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 경제가 심각한 경기하강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재 고공행진 하는 물가 상승세를 잡으려면 “약간의 고통이 있을 것”이라며 “가장 큰 고통은 우리가 물가를 잡지 못해 인플레이션이 우리 경제에 뿌리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상황이 어떤 것인지 우린 잘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 받는 월급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순전히 되돌아본다고 가정하면 우리가 기준금리를 조금 더 일찍 올렸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연준의 늦장 대응을 일부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하지만 그는 “그랬다고 해서 뭐가 달라졌을지 모르겠다”며 “우리는 그때그때 알고 있는 바를 토대로 실시간으로 결정해야 하고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가 예상대로 움직이면 향후 두 번의 통화정책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상황이 우리의 기대보다 더 좋으면 기준금리를 덜 올리고, 상황이 기대보다 더 나쁘면 기준금리를 더 올릴 준비가 돼 있다”며 평소 인상 폭의 3배인 0.75%포인트를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파월 의장의 인준안은 이날 상원에서 찬성 80, 반대 19의 표 차이로 가결됐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