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빵’ 찾는 여아 추행한 그놈, 피해자 더 있었다

동종 범죄 처벌 전력으로 전자발찌 찬 60대
편의점 운영하며 상습적 범행 저질러
檢, CCTV 조사해 여죄 확인해… 피해자 8명

국민일보DB

손님으로 온 여자 초등학생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 60대 편의점 업주가 또 다른 손님들을 대상으로도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검찰의 보완 수사 결과 드러났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그는 범행 발각 직전까지 여성 손님들을 타깃으로 상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정진)는 전날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강제추행),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 3월 20일 오후 8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수원시 권선구의 편의점을 찾은 초등생 B양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포켓몬 빵을 찾는 B양에게 물건을 찾아주겠다며 창고로 유인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B양은 아버지와 함께 외출했지만 아버지가 잠시 볼일을 보는 사이 홀로 편의점을 찾았다.

피해를 당한 B양은 편의점을 나가 아버지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15분 만에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씨가 동종 범죄 전력으로 전자팔찌를 차고 있는 점, 최근 청소년 3명을 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던 상태에서 범행한 점을 근거로 여죄가 있을 것으로 의심했다.

검찰은 편의점 내 CCTV 영상을 전수조사해 4건의 범죄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A씨는 체포 직전까지 사나흘 간 연달아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로 편의점을 자주 찾는 여성 손님을 끌어안거나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했다.

최초 추행 피해자가 B양 1명이었던 이 사건은 보완 수사로 추가 범죄가 확인되며 총 8명까지 늘었다.

검찰은 재판 과정에서 A씨가 반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을 들며 상습성을 피력할 계획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