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한과 코로나 방역 상호 지원, 협력 강화”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에 대해 “중국은 북한과 함께 코로나19와 싸우는 과정에서 상호 지원하고 협력을 강화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방역을 지원할 구체적 계획 여부에 대해 “방역 사업은 전 인류가 직면한 공동 과제”라며 이같이 답했다.

자오 대변인은 북한 내 중국 국민을 귀국시킬지 여부에 대해 질문받자 “북한 내 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고도로 중시한다”며 “앞으로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북한 측과 소통을 유지하며 현지 중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했다. 북한에서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격리자가 18만여명을 넘었고 지금까지 사망자도 6명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