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유람 남편 “아내, 순수하게 나라 생각해 국힘 입당”

이지성 작가 “아내가 큰 결단 내려줘 고마워”
차유람·이지성,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도 만나

이지성 작가(오른쪽)와 당구선수 차유람. 차이에듀케이션 제공

13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당구 선수 차유람(34)씨의 남편 이지성씨가 “아내는 정치적으로 바라는 게 없다. 순수하게 나라를 생각해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꿈꾸는 다락방’ ‘리딩으로 리드하라’ ‘에이트’ 등 베스트셀러를 집필한 보수 성향의 작가다.

이씨는 12일 유튜브 ‘이지성TV’ 올린 영상을 통해 “아내가 선거에는 나오지 않는다. 자리를 노리려면 진작 나왔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씨는 “아내는 늘 ‘나는 태어날 때부터 뼛속까지 우파인 사람’이라고 말해왔다”며 “스포츠 선수로 대중적인 활동을 하니 드러내지 않았던 것 뿐”이라고 말했다.

13일 오전 당구선수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가 차유람 선수(가운데)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국민일보에서 단독으로 입당 기사가 먼저 나와 공식 행사 전에 말씀을 드리게 됐다”며 “아내는 정치에 거리를 두고 살아왔고 평생 그렇게 살려고 했는데 남편이란 사람이 문재인정부 때 북한 주민 인권 활동 등을 하다 핍박 받는 걸 보고 (입당) 결심을 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는 “국민의힘이 2030 여성들 지지가 민주당에 비해서 너무 없다”며 “아내가 그런 부분에서 활동을 하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아내가 정당에 입당해 지선 돕는 것은 아내에게 마이너스다. 현실적으로 떨어질 건 아무것도 없다”며 “선거 돕는다고 해서 아내가 어디 부시장이 되고 그러는 게 아니고 감투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순수하게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지선을 돕겠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며 “어려운 걸음이지만 마이너스로 가득한 길일 수 있겠지만 아내가 그 길을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아내를 스카우트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씨는 “아내가 대한민국을 위해 큰 결단을 내려줘서 너무 고맙고 결혼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아내가 지방선거를 도운 후 당분간은 자기 자리로 돌아가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차씨는 13일 국민의힘 입당 환영식에서 “상처받은 문화체육인과 여성 사업가들을 대변하기 위해 또 성공적인 정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제 할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당구선수 차유람. 차유람 인스타그램 캡처

이씨와 차씨는 12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만난 후 정 부회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차씨는 “즐거운 식사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스위트룸 숙박권도 선물로 주셨는데, 여름 휴가로 애들이랑 호캉스 떠나야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이 전달한 숙박권은 신세계그룹 계열인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조선팰리스 호텔 숙박권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월 인스타그램에서 잇따른 ‘멸공’ 발언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