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출마, 인천 발전에는 최악의 카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인천을 찾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를 겨냥해 “한 달 전까지만 해도 본인의 성남시 분당구와의 인연을 강조하며 대선을 뛰었던 분”이라며 “이 후보 출마는 명분도 없고, 인천시민의 발전을 위해서 민주당이 내놓을 수 있는 가장 최악의 카드”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하대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눈 뒤 취재진과 만나 “대한민국 국민 누구도 이 후보가 인천에 대한 애착이나 인천에 대한 관심이 있어 인천 계양을에 출마했다고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 방문 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을 만났다. 그는 윤 대통령 회동 내용에 관해 “윤석열 정부는 여소야대 상황에서 국정을 이끌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통령과 여당의 관계가 긴밀하게 설정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향후 일련의 상황에 대해 공통된 보조로 대처하기로 입장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구체적인 여야간 현안에 대해서는 다소 강한 입장을 내보였다.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재정을 허술하게 관리해온 부분을 점검하고 현실적 추경안을 업데이트해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난항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다른 상황과의 연계’라는 것은 취지에 맞지 않고 정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을 만나 “정국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되도록이면 빠른 결심이 중요할 것 같다”며 일부 장관 후보자와 대통령실 참모 인사 논란에 대한 결단을 포괄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오는 16일 국회에서 추경안 시정연설을 한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