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21만명 어린이들이 러시아로 강제 이송”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인권감독관이 13일 러시아군이 침공 후 두 달 반 동안 21만 명이 넘는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을 러시아로 강제로 이송했다고 주장했다.

류드밀라 데니소바 우크라이나 인권감독관은 텔레비전 방송에서 이날 러시아가 아이들을 러시아 시민으로 만들려고 한다고 규탄했다. 또 이 21만 명 아동은 러시아가 강제로 끌고 간 우크라이나인 120만 명 일부라는 것이다. 이 같은 우크라 주장은 백만 명이 넘는 우크라인이 러시아로 피난왔다는 주장과 마찬가지로 아직 객관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

그러나 유엔 난민기관은 전날 러시아 침공 후 국경을 넘어 피난한 우크라인이 600만 명이 넘어섰으며 여기에는 75만 명의 러시아행 피난민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우크라 감독관은 강제로 러시아로 끌려간 우크라인이 유엔의 추산보다 많은 120만 명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한 달 전 러시아는 러시아로 자발적으로 피난왔거나 도시의 지하 대피시설에 숨어있다가 러시아군의 도움으로 러시아로 간 우크라인이 모두 100만 명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즉시 우크라 대통령은 이 중 50만 명이 강제이송 및 추방자라며 당장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한편 데니소바 감독관은 러시아로 끌려간 아이들은 러시아서 “푸틴이 말하는 러시아 역사를 배우고 있다”며 아이들의 국가 정체성을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949년 제정의 제네바협약을 통해서 무력 분쟁 중 점령한 지역의 민간인들을 대규모로 점령국으로 데리고 가는 것은 전쟁범죄로 금지되어 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