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에 쓰러져”…전범재판 ‘민간인 살해’ 시인한 러군

우크라이나서 전쟁범죄 첫 재판받는 러시아 군인 바딤 쉬시마린.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군인을 대상으로 한 첫 전범 재판에서 러시아 군인이 우크라이나 민간인 살해 사실을 시인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지방법원은 민간인을 사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러시아 육군 칸테미로프스카야 전차사단 소속 바딤 쉬시마린(21) 하사에 대한 첫 재판을 진행했다.

쉬시마린 하사는 개전 초기인 지난 2월 28일 교전 지역이던 우크라이나 동북부 수미주의 추파히우카 마을에서 민간인을 소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자전거에 올라 휴대전화로 통화하던 62세 민간인 남성을 AK-47 소총을 쏴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서 전쟁범죄 첫 재판받는 러시아 군인 바딤 쉬시마린. AP뉴시스

우크라이나 보안국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쉬시마린은 법정에서 민간인 사살 혐의를 시인했다. 그는 “사격 명령을 받았다. 한 발을 발사하자 그가 쓰러졌고, 우리는 계속 진격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보안국은 “쉬시마린의 증언은 침략자의 첫 번째 자백 중 하나”라고 평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비무장 상태였던 민간인이 우크라이나군에게 러시아군이 있는 장소를 알리지 못하게 하려고 범행한 것”이라면서 “쉬시마린은 징역 10~15년 내지 최고 무기징역의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