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164→170㎝ 키 연장 수술 사실…범죄의 시작”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뉴시스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지난해 대법원에서 징역 42년을 선고받은 n번방 ‘박사방’ 주범 조주빈(26)이 키를 6㎝가량 키우는 ‘사지 연장술’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방송된 채널A 범죄 다큐 ‘블랙’에 따르면 조주빈은 인정 욕구와 외모 콤플렉스 등으로 범죄를 저지르기 전 164㎝였던 키를 더 크게 만들기 위해 사지 연장술을 받았다. 이는 조주빈의 학창시절 동기라고 주장하던 이의 증언에서도 나왔던 내용이다.

조금씩 다리를 늘려 키가 커지도록 하는 이 수술은 부작용 위험이 클 뿐 아니라 통증도 심하다. 그러나 조주빈은 본인의 콤플렉스를 개선하기 위해 부작용 위험을 무릅쓰고 아버지의 임플란트 비용으로 수술대에 올랐다고 한다.

조주빈이 10개월에 달하는 수술 회복 기간 중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을 접하고, 첫 범죄를 저지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토리텔러 장진 감독은 “이 사지 연장술이 범죄의 시작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뉴시스

과거 보이스피싱과 마약 사범 검거에 도움을 주고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기도 했던 조주빈은 병원에 입원해있는 기간 SNS를 통해 총기와 마약을 판매한다는 글을 997건이나 올린 뒤 12명을 유인해 866만원을 편취했다.

이때 n번방을 접하게 된 조주빈은 앞서 12명을 유인한 방법들을 토대로 불법 영상물을 텔레그램에 올려서 돈을 벌 생각을 하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그는 온라인에서 여성들을 협박해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한 뒤 이를 돈을 받고 판매했고,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었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는 “인정 욕구가 동기였을 것 같다”며 “감사장을 받을 정도로 경찰을 도운 것은 본격 범행 전 사전 탐색으로 경찰의 수사 방식을 파악하는 게 목적이었을 수도 있다”고분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