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징계하라”는 박지현에… 진중권 “민주당 성비위부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징계를 요구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괜히 이 대표를 끌어들이지 말고 민주당 성비위 문제 해결에 집중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3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쟤네들은 그래요’라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그것은 다른 문제다”라며 “이준석 대표 문제는 국민의힘에 맡겨두고 민주당 문제를 말끔히 해결한 뒤에나 돌아다 보라”고 했다.

최근 민주당은 성비위 의혹이 불거진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고 대국민 사과에 나섰지만 당내 또 다른 성비위 의혹들이 불거졌고,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향해 연일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해야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쓸데없는 말을 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사안은 이 사안이고 그 사안은 그 사안”이라며 “서로 연동하는 순간, 물타기가 되기에 그렇게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흔히 ‘투 롱스 돈 메이크(Two Wrongs Don't Make)’라고 하는데 두 개의 잘못됨이 하나를 올바르게 만들어내지 못한다”며 “그러니까 자기 문제부터 해결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