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취임 첫 주말 서울 시내서 빈대떡·신발 쇼핑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았다. 독자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취임 후 첫 주말 서울 시내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찾았다. 현직 대통령 부부가 일반 시민들이 붐비는 장소에서 직접 쇼핑에 나선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제왕적 대통령제 탈피와 격의 없는 소통을 강조해온 윤 대통령의 행보가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대통령은 14일 오후 김건희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 들러 빈대떡과 떡볶이, 순대 등을 구입했다고 대통령 대변인실이 밝혔다. 대변인실은 또 윤 대통령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서울 서초구 자택 인근의 백화점에 들러 편안한 검정색 구두 한켤레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일정은 기자단에 사전 공지되지 않았다. 대변인실은 “예정에 없던 비공식 일정으로 최소한의 경호 요원만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독자제공


대변인실 공지에 앞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SNS에 대통령 부부의 모습을 직접 찍어 올린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사진에는 윤 대통령이 광장시장에서 걸어다니는 모습, 대통령 부부가 신발 매장에서 신발을 둘러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윤 대통령은 양복 대신 하늘색 셔츠에 남색 바람막이를 입은 편안한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이 구두를 들고 매장 직원과 대화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건희 여사는 하얀 자켓에 검정색 바지, 하얀색 운동화를 신고 매장을 둘러보는 모습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독자제공


대통령 부부가 토요일 오후 평범한 일상을 보낸 모습을 본 시민들은 호평을 내놨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아저씨를 보는 느낌에 기분이 좋아진다” “수수하고 보기 좋다” “신기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5년짜리 직장인답게 주5일 일하고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보기 좋다”는 반응도 있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