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신규 확진 30만 육박 “사망자 급증…치료법 몰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4일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이 최대 비상 방역체계 가동을 위해 소집한 협의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보고를 청취하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북한 내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가 빨라지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발열 증상이 나는 사람 숫자를 발표하고 있는 북한 당국은 14일 신규 발열자가 30만명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3일 저녁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18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으며 15명이 사망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

지난달 말부터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북한 전역의 발열자는 82만620여명이며 이 가운데 49만6030여명이 완쾌됐고, 32만455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42명이다.

조선중앙TV는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국가방역사업이 '최대 비상방역 체계'로 전환됐다고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앞서 통신은 지난 12일 1만8000여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13일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신규 발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확산세가 더 가팔라지는 추세인 것이다.

특히 여전히 ‘확진자’가 아닌 ‘유열자’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 비춰 볼 때 자가검사키트나 유전자증폭(PCR) 검사 물자가 없어 정확한 확진 규모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현 방역위기가 발생한 때로부터 사람들이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인식과 이해가 부족하고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한 데로부터 약물 사용 부주의로 인한 사망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국의 모든 도, 시, 군들이 지난 5월 12일 오전부터 지역별로 완전히 봉쇄되고 사업단위, 생산단위, 거주단위별로 격폐된 데 이어 엄격한 전 주민 집중 검병검진이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까지 134만9000여명이 위생선전과 검병검진, 치료사업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중대 비상사건’을 선포하고 현 상황을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북한 평양의 현대식 병원인 김만유병원 리룡수 과장이 15일 조선중앙TV에 출연해 항생제와 해열제 사용법 등 코로나19 대처법을 소개하는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은 아울러 주민들에게 올바른 치료방법과 위생상식을 알리기 위한 선전을 펴고 있으며, 격리·봉쇄로 주민들의 생활이 어려워지지 않도록 물자보장 사업을 강화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