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푸틴, 혈액암 투병…심각” 러 신흥재벌 녹취 공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크렘린궁 제공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혈액암 투병 중이라는 측근의 비밀 녹취가 공개되는 등 푸틴 대통령의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14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NYP)에 따르면 미국 잡지 뉴 라인즈는 익명의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이 지난 3월 중순 미국의 한 벤처 투자자와 통화한 녹취록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많이 아프다”고 보도했다.

크렘린궁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이 신흥재벌은 당시 통화에서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관련 수술을 받았다”면서 “그가 세계 경제를 완전히 망쳤다. 한 명의 미친 사람이 세상을 뒤집어 놓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제는 모두 푸틴 대통령의 머릿속에 있다. 우리는 모두 더 이상의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푸틴 대통령이 암이나 쿠데타 등으로 사망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 라인즈 측은 “보복 가능성 등을 이유로 관계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더 타임스 등 영국 언론들도 14일(현지시간) 이 보도를 대거 인용했다.

전날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도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암으로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푸틴을 제거하려는 쿠데타가 이미 진행 중이며, 전쟁이 8월 중순에는 전환점을 맞고 연말이면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영국 일간지 더 선도 반(反)푸틴 성향의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 크렘린궁 내부자가 “푸틴 대통령이 암이 있으며 최근 검사에서 확인된 문제도 이와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2차 세계대전 종전 기념일(러시아 ‘전승절’)을 앞두고 수술을 연기한 바 있으며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인데 긴급한 것은 아니지만 미룰 수 있는 것도 아니며, 시간은 새벽 1∼2시로 정해졌다”고 주장했다.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은 수술 등 상황에 대비한 푸틴 대통령의 대역도 준비돼있다고 전했다.

푸틴은 과거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의 면담 때 어색한 자세로 탁자를 꽉 잡는 모습 등을 놓고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키워왔다.

날씨가 춥지 않았던 지난 9일 러시아 전승절 행사장에서 두꺼운 모직 담요를 무릎에 두르고 앉아있는 모습도 이런 추측을 키웠다. 또한 매년 직접 출전했던 아이스하키 경기에도 영상 메시지만 보내면서 건강 이상설을 부추겼다.

의료 전문가들은 그의 부은 얼굴이 암 치료제로도 쓰이는 스테로이드 때문일 수 있다고 진단한다고 더 타임스가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