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에 중무장, 총격 생중계까지…10명 쏜 美 18세 정체

미국 뉴욕주 버팔로 한 슈퍼마켓에서 총기를 난사해 10명을 숨지게 한 뒤 체포된 페이튼 젠드론과 그가 사용한 총기 사진. 뉴욕포스트 트위터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 발생한 끔찍한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은 페이튼 젠드론이라는 이름의 18세 남성으로 확인됐다. 극단적 백인우월주의자로 파악된 그는 범행에 앞서 온라인에 인종차별과 흑인 혐오를 드러낸 선언문을 올리고 범행 과정을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하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뉴욕타임스와 버팔로 지역방송 WKBW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뉴욕주 버펄로시 한 마트에서 인종적 동기에 의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10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총에 맞은 13명 중 11명은 흑인, 나머지 2명은 백인이다.

총격범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버펄로 시내에서 북쪽으로 약 5㎞ 떨어진 슈퍼마켓 ‘탑스’(TOOS)에 스스로 차를 끌고와 주차한 뒤 마트 안으로 난입해 범행을 벌였다. 그는 방탄모와 방탄조끼, 사격용 보안경 등으로 중무장하고 현장에 나타났다.

그는 주차장에서 내리자마자 4명을 쏘고 그 중 3명을 숨지게 했으며, 곧장 매장으로 들어가 또다시 총기를 난사했다. 경찰 출신 경비원이 대응사격을 했지만 방탄조끼를 입은 총격범은 범행을 이어갔고 결국 경비원과 손님 등 6명이 더 숨지고 2명이 다쳤다.

뉴욕주 버펄로시 슈퍼마켓 '탑스' 앞에서 총기 난사 범행 후 경찰에 체포되고 있는 총격범의 모습. 군복을 입은 모습이 눈에 띈다. 방송 뉴스 화면 캡처

총격범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대치를 벌이다 경찰의 설득 끝에 항복하고 체포됐다. 당국은 그가 자신의 목에 총을 겨누고 경찰을 위협하다가 스스로 무장을 해제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미군이 사용하는 M4계열 소총 2정을 압수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한 슈퍼마켓에서 총기를 난사해 10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가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 찍힌 모습. 그는 범행 장소인 탑스 마켓 주차장에 들어서고 있고, 조수석에는 무기가 놓여져 있다. 로이터=연합

경찰은 용의자가 뉴욕주 남쪽 시골의 작은 마을인 콘클린에 사는 18세 페이튼 젠드론이며, 범행을 위해 무려 200마일 이상을 운전해왔다고 확인했다.

그는 더욱이 방탄모에 부착한 카메라로 자신의 범행과정을 인터넷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jimboboiii’라는 이름으로 생중계하기까지 했다. 방송에는 그가 운전해서 주차장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마지막까지 전체가 담겼다. 생중계 계정 소개에는 ‘test for real’(현실에서 시험해 본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페이튼 트위치에 올린 범행 생중계 화면 캡처. 트위터

그는 범행 전 온라인에 백인 미국인이 유색인종으로 대체될 위험이 있다는 주장이 담긴 선언문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선언문에는 유색인종에 대한 혐오와 차별적 인식이 담겨 있었으며 그가 사용한 총기 배럴에도 흑인에 대한 인종 비방 표현이 쓰여 있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그는 수년에 걸쳐 탄약과 장비를 구입하는 등 범행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선언문에는 마트 내 배치부터 경비원을 먼저 공격하고 흑인 쇼핑객을 쏘겠다는 등의 계획도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언문에는 2015년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러의 가해자와 2019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2곳에서 이슬람교도 51명을 살해한 남성에 대한 찬사도 담겨 있었다.


존 가르시아 이리 카운티 보안관은 이날 사건에 대해 “인종이 동기부여가 된 증오범죄”라면서 “악마 그 자체(Pure evil)”이라고 표현했다.

존 플린 이리 카운티 지방검사는 “총기를 사용해 테러를 저지른 젠드론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가석방 없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젠드론은 이날 법정에서 차분한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의 혐의를 이해한다고 답했으며, 보석 없이 구금됐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