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폭락 1주 전… 권도형 “코인 몰락 재밌을 것”

인터뷰 1주일 뒤 테라·루나 폭락
과거 비판엔 “가난한 사람” 비난
코인 개미들 “확신 과했다” 지적

국제 가상화폐 거래소 데리비트가 지난 5일 트위터에 올린 권도형(오른쪽)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와 미국 체스 선수 겸 유튜버 알렉산드라 보테즈의 인터뷰 영상. 권씨는 당시 가상화폐 시장의 향후 5년을 물은 보테즈의 질문에 “95%는 죽을(몰락할) 것이다. 하지만 그걸 지켜보는 일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위터 캡처

“코인의 95%는 죽을 것입니다. 그걸 지켜보는 건 재미있겠죠.”

한국산 암호화폐(가상화폐) 테라USD‧루나를 발행한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권도형씨는 지난 5일 체스 관련 인터넷매체 ‘체스닷컴’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권씨의 발언은 정확히 1주일 뒤 테라‧루나의 몰락을 예고한 ‘부메랑’이 되고 말았다. 테라‧루나 알고리즘에 대한 과거의 논쟁에서 “나는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던 권씨의 트윗도 가상화폐 커뮤니티에서 뒤늦은 주목을 받았다. 가상화폐 투자자 사이에선 “성공에 대한 권씨의 확신이 과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권씨의 체스닷컴 인터뷰는 인터넷방송 플랫폼 트위치상에서 화상 회의 형식으로 이뤄졌다. 인터뷰어는 미국의 유명 체스 선수 겸 유튜버인 알렉산드라 보테즈. 권씨는 “가상화폐 기업이 향후 5년간 얼마나 남을 것이라고 보느냐”는 보테즈의 질문에 웃음을 터뜨리며 “95%는 죽을(몰락할) 것이다. 하지만 그걸 지켜보는 일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단호한 느낌을 주려는 듯 화면에 손을 휘두르며 “95%는 죽을 것”이라고 두 차례 말했다.

보테즈는 권씨의 발언에 웃음으로 화답했지만 다소 놀란 표정을 지었다. “재미있을 거라고요?”라고 웃으며 되묻기도 했다. 권씨의 발언은 불안정한 가상화폐 시장에서 옥석을 가리는 과정이 찾아올 것이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한편으로는 테라‧루나의 발행자로서 생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권씨의 인터뷰 내용은 국제 가상화폐 거래소 데리비트 트위터에 지난 5일 공개됐다.

그리고 나흘 뒤인 지난 9일 테라와 루나의 페그가 깨졌다. 테라는 네이티브 토큰 루나와 연계된 스테이블코인을 표방했다. 스테이블코인은 달러화처럼 중앙은행에서 발행되는 통화와 같은 가격으로 설정돼 있다. 가치는 채권이나 어음을 준비자산으로 보유하는 식으로 보존된다. 테라폼랩스는 테라에 루나를 연계하는 방식을 택했다. 테라는 가치 하락 시 1달러어치의 루나를 받는 차익 거래 형식으로 최대 20%의 이익을 돌려받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테라 시세가 1달러 밑으로 떨어지면서 루나의 가치도 급락했다. 테라와 루나의 가치는 권씨의 인터뷰 1주일 뒤인 지난 12일 사실상 가격을 부여할 수 없는 수준으로 하락했다. 루나의 낙폭은 당일 하루에만 95% 이상, 1주일 전과 비교해 99% 이상으로 커졌다.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시장조사업체 펀드스트렛은 테라와 루나의 연계된 하락을 ‘죽음의 소용돌이(death spiral)’로 묘사했다. 루나는 15일 오후 3시 현재 0.0003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우리 돈으로 0.39원에 해당하는 가격이다.

SNS와 가상화폐 커뮤니티에선 권씨의 인터뷰 내용을 돌려보며 “자사의 파멸을 예고한 듯한 인터뷰” “95% 안에 테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못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한 가상화폐 트레이더가 지난 12일 트위터에 올린 권씨의 체스닷컴 인터뷰 영상은 사흘 만에 250만건 넘게 조회됐다.

권씨와 영국 경제학자 프랜시스 코폴라가 지난해 7월 트위터에서 벌인 설전도 가상화폐 거래자 사이에서 뒤늦은 조명을 받았다. 코폴라는 당시 테라의 운영 방식을 놓고 “금융 혜택에 의존한 자기 조정 체계는 투자자들이 혼란에 빠져 대규모로 탈출할 때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씨는 이런 코폴라에게 “나는 트위터에서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 미안하지만 그에게 건넬 잔돈이 없다”고 비꼬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