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세 ‘국민MC’ 송해, 4달만 또 입원…“위중상태 아냐”

방송인 송해. 뉴시스

현역 MC 송해(95)가 건강 문제로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

15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건강 이상으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위중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는 지난 1월에도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에 확진돼 휴식기를 가졌다. 이후 건강을 회복해 지난 10일 KBS ‘전국노래자랑’에 복귀했다.

송해는 특별히 앓고 있는 지병은 없으나, 고령인 탓에 몸 상태가 안 좋아지면 입퇴원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