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그대가 조국’에 후원금 26억…조국 “성원에 감동”

다큐멘터리 ‘그대가 조국’의 한 장면

‘조국 사태’를 다룬 다큐멘터리 ‘그대가 조국’이 26억원 넘는 후원금을 모금했다.

16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 따르면 제작사 켈빈클레인프로젝트는 이날 0시 마감된 펀딩에서 26억1091만1000원을 모금했다. 당초 목표액의 52배에 해당하는 액수다. 후원에는 5만1794명이 참여했다.

제작사는 상영관을 확보해 더 많은 관객이 극장에서 다큐를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며 지난달 25일 펀딩을 시작했다. 후원에 참여하면 시사회 초대권과 스페셜 DVD·포토북 등을 받을 수 있고 디지털배급 버전의 엔딩 크레디트에 이름이 표기된다.

25일 개봉하는 ‘그대가 조국’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취임과 검찰 수사,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재판 등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최근 3년 동안 조 전 장관 부부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온 이들이 대거 출연해 검찰과 언론, 법원 판결을 비판한다.

세월호 참사 현장을 담은 ‘부재의 기억’으로 한국 다큐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이승준 감독이 연출했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진모영 감독, ‘노무현입니다’의 양희 작가 등 국내 이름 있는 다큐멘터리스트들이 제작에 참여했다.

조 전 장관은 최근 공개된 동영상에서 “텀블벅 펀딩 결과를 보고 정말 놀랐다. 열화와 같은 성원에 감동했다. 너무너무 감사드린다”며 “후원해주시는 시민들과 만나 뵙고 대화도 하고 싶지만 아직 재판을 받는 몸이라 그건 삼가고 싶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