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대표 권도형 집 찾아간 BJ, “삶 포기한 분 있어”

루나 폭락하자 집 찾아간 BJ
16일 주거침입 혐의 경찰조사
“공식 사과, 피해 보상 요구”

루나 등을 개발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테라 홈페이지

한국산 코인 ‘루나·테라USD(UST)’를 발행한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집으로 찾아가 초인종을 눌렀던 A씨가 16일 경찰조사를 받았다. 그는 자신의 주거침입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권 대표에게 사과를 촉구하며 보상을 요청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낮 12시40분쯤 나왔다. 그는 취재진에 “권 대표가 공식 사죄하고 가진 자금을 동원하든 어떠한 (보상) 계획을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루나 코인 사태로 폭락을 맞은 20만명 이상의 피해자가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 주변에 실제로 삶을 포기하신 분들이 있다”며 권 대표 책임론을 재차 제기했다. 권 대표의 자택 주소를 어떻게 알았느냐는 취재진 물음에는 “인터넷 글을 보다가 우연히 등기부등본을 봤다”고 답했다.

A씨는 지난 12일 권 대표가 사는 아파트 공용현관을 무단침입해 집 초인종을 누르고 집에 있던 권 대표 부인에게 “남편이 집에 있냐”고 물어본 뒤 도주했다. A씨는 범행 직후 사건이 보도되자 자신의 인터넷 방송 계정에 “내가 (권 대표의 집에) 찾아간 것은 맞다. 루나에 20억원을 풀매수했다”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아프리카TV에서 가상화폐 전문 방송을 하는 BJ로, 루나 코인에 20~30억원을 투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조사에서는 건물에 들어간 건 사실이지만, 단순히 얘기를 들으러 찾아간 것뿐이며 신변을 위협하려는 의도는 결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나는 한국산 스테이블코인 테라USD(테라)와 알고리즘으로 연계된 네이티브 토큰이다.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 대표가 발행한 가상화폐로 최근 가격이 폭락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는 지난 13일 상장 폐지 방침을 발표했다. 오는 20일 거래가 중단된다.

다른 거래소인 빗썸도 오는 27일 오후 3시 루나를 상폐할 계획이다. 다음 달 27일 오후 3시부턴 거래소에서 전자지갑으로 이동도 불가능하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테라USD(UST) 가격은 14센트, 루나 가치는 0.0002달러 수준이다.

권 대표는 지난 14일 트위터에 “최근 며칠간 UST(테라)의 디페깅으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테라 커뮤니티 회원,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통화를 했다. 내 발명품(테라‧루나)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안겨 비통하다”고 사과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