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용할 줄 몰라”…서울 고령층 절반 “키오스크 안 써”

서울시 지자체 최초
디지털 역량 조사 결과
만 55세 이상 고령층
서울시민 평균 못 미쳐

서울 한 대형마트 푸드코트에서 시민이 키오스크를 사용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시민들의 디지털 역량을 심층 조사했다. 만 55세 이상 노령층은 다른 연령층보다 상대적으로 디지털 역량 수준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디지털재단은 16일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디지털 소양, 지식, 능력 등을 파악하고자 진행한 ‘서울시민 디지털 역량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재단은 이번 조사에서 초고령 사회를 대비해 고령층을 만 55세 이상, 65세 이상, 75세 이상으로 세분화해 분석했다.

재단은 디지털 기술이용(기기이용·서비스이용)과 디지털 정보이해(비판적 정보이해·미디어이해), 디지털 안전(윤리·보안), 디지털 태도(효능감·조절)의 4개 영역과 8개 하위영역을 중점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서울시민의 디지털 역량 수준은 디지털 태도 64.6점, 디지털 기술이용 64.1점, 디지털 정보이해 63.1점, 디지털 안전 61.5점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령층은 디지털 정보이해 52.4점, 디지털 안전 51.8점, 디지털 태도 50.6점, 디지털 기술이용 43.1점 등 전반적으로 서울시민 평균 수준에도 못 미쳤다.

무인화를 상징하는 대표적 기기인 키오스크를 이용해 본 고령층의 비율도 45.8%에 불과했다. 이들이 키오스크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사용방법을 모르거나 어려워서’(33.8%), ‘필요가 없어서’(29.4%), ‘뒷사람 눈치가 보여서’(17.8%) 순이었다.

또 디지털 문제를 해결할 때도 연령별로 만 55세 미만은 비교적 ‘스스로 해결’(64.8%)하는 반면, 고령층은 ‘타인의 도움으로 해결’하는 비율이 64.8%로 가장 높았다.

디지털기기 보급률은 스마트폰(96.5%), 컴퓨터(67.5%), 태블릿PC(21%), 스마트워치‧밴드(9.9%), 인공지능스피커(9%), 피처폰(3.6%) 순이었다. 피처폰은 65~74세(5.3%), 75세 이상(18.1%)에서 사용하는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해당 조사 결과는 향후 서울시의 디지털 포용 정책 수립과 수요자 맞춤형 디지털 교육 프로그램 및 지역별 교육자원 배분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디지털 사회에서 시민 모두가 소외나 배제 없이 기회와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포용 사업을 더 촘촘히 기획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