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민, 국회의장 출사표…“좁쌀 정치 극복하겠다”

“적극적·주도적 쾌도난마 리더십 발휘할 것”
앞서 조정식·우상호도 국회의장 출마 선언

이상민 의원. 의원실 제공.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5선·대전 유성을)은 “건강한 견제와 균형, 협치가 유효 적절하게 작동되도록 적극적·주도적 쾌도난마식 리더십을 발휘하겠다”며 국회의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두울수록 더욱 길을 밝히는 등불 같은 국회의장이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날 전대미문의 위기와 불안의 시대에 그 해결과 희망을 드려야 할 정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오히려 그 폐해만 끼치고 있다는 세상의 꾸짖음이 가득하다”고 운을 뗐다.

이 의원은 “정치의 본산이어야 할 국회에 대한 시각은 매우 비판적이고 냉소적이다. 국회 무용론에 해체론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정치에 대한 불신과 불만, 정치의 부재와 상실 시대에 정치를 복원하고 되살려, 국회가 정치의 본산으로서 제 역할을 제대로 해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찌질한 좁쌀 소아 정치를 극복하고 시원시원한 큰 걸음의 대아 정치가 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사회의 온갖 갈등과 반목과 대립을 용해해 하나로 수렴해내는 용광로같이, 상충하는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현안을 해결해내는 유능하고 스마트한 헌정 기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국회의장으로서 시류에 영합하지 않고 민의에 바탕을 두고 원칙을 중심에 두는 굳건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특정 정파나 계보에 좌지우지되거나 휘둘리지 않을 자신이 있다”며 “정치를 복원하고 되살려 정치를 통해 온갖 갈등과 반목을 넘어 통합과 협치를 이뤄내겠다. 보다 나은 세상 만들려는 우리의 꿈을 실현해가며 정치의 효능감을 우리 모두 느끼도록 국회의장을 맡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선거관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민주당 내에서는 이 의원 외에도 앞서 조정식(5선·경기 시흥을)·우상호(4선·서울 서대문갑) 의원이 국회의장 출마 선언을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