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 창립요원, ‘국민기업’ 정체성 훼손 경영진 질타

포스코 포항 본사 전경

“포스코 정체성을 훼손하는 현 경영진의 진정한 자성을 촉구한다.”

포스코 창립요원 6명은 16일 경영진에게 보내는 고언이라는 글을 통해 ‘포스코는 국민기업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현 경영진의 인식을 비판했다.

1968년 4월 창립한 포스코는 당시 창립요원 34인 중 25인이 타계했다. 현재는 황경로 2대 포스코 회장(92), 안병화 전 포스코 사장(91), 이상수 전 거양상사 회장(91), 여상환 전 포스코 부사장(85), 안덕주 전 포스코 업무이사(84), 박준민 전 포스코개발 사장(82) 등 9명이 생존해 있다.

이날 여상환 전 포스코 부사장(현 국제경영연구원장)은 “포스코 정체성에 대해 늙은 아비가 자식을 나무라는 심정으로 노구를 움직여 최정우 회장에게 직접 우리의 의사를 통보하려 했으나 극구 대면을 회피해 우선 우리의 의견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생존 창립요원 6명은 “이번 고언에는 고 박태준 회장을 비롯한 창립요원 34인 모두의 이름으로 현 경영진의 진정한 자성을 촉구하는 뜻을 담았다”면서 “역사가 바뀔 수 없는 이치처럼 포스코는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국민기업이라는 사실이 바뀔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족기업, 국민기업이라는 칭호는 어떤 법규적 요건에 의한 것이 아니라 역사적, 윤리적, 전통적 근거에 의한 것이므로 포스코가 민영화됐다고 없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포스코는 대일청구권자금에 의존해 포항 1기 건설을 시작한 당시부터 줄곧 ‘제철보국’의 기치 아래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도경영의 모범’을 보이며 자연스럽게 ‘국민기업’이란 영예의 애칭이 따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 경영진이 몇 가지 빈약한 사유를 내세워 무모한 주장을 편다면 그것은 지금까지의 자랑스러운 창립정신, 고난과 역경을 극복한 성공의 역사, 불굴의 도전정신을 한꺼번에 묻어 버리려는 심대한 과오”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생존 창립요원들은 1988년 4월 ‘국민주’ 발행과 청약에 이어 1992년 10월 ‘민영화 포스코의 비전’에서 “다음 세기의 번영과 다음 세대의 행복을 창조하는 국민기업의 지평을 열어가겠다”고 제시한 것이 국민기업 포스코의 영원한 정체성을 규정한 것이라고 상기시켰다.

이들은 “혼(魂)이 없는 개인, 조직, 국가는 시간과 더불어 소멸되고 말았다는 역사적 교훈에 대해 깊이 유념해 앞으로 포스코가 더욱 대성하고 더욱 존경받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국민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축원한다”고 덧붙였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