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文사저 앞 집회 우려…“확성기 볼륨과 효과 비례 안해”

15일 오전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사저 일대에서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모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경남 양산에 자리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주변 보수단체 집회와 관련해 “메시지의 효과는 꼭 확성기의 볼륨과 주변 주민들에게 끼치는 불편의 크기와 비례하지 않는다. 온건하고 논리적인 방법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사저 주변에서 정치적 표현을 하는 자유는 보장돼야 한다. 누구도 막을 수 없는 권리다”라며 “특히 코로나 백신 접종 이후 가족을 잃은 분들의 안타까움과 그에 따른 항의를 보면서 저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그러나 “일부 다른 목적의 집회는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저는 불특정 다수의 불편을 야기해 뜻을 관철하려는 전장연 시위의 방법과 형식을 비판해왔고 대신 공개적인 토론을 통해 전장연의 주장과 논쟁하고 공론화하는 방법을 제안해서 실제 티비토론도 여러 차례 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지적도 방법과 형식 면에서 항상 많은 공감을 받을 수 있는 형태로 진행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시대는 갔다. 이제 윤석열 대통령과 새로운 희망이 주제인 시대다. 5년간 분노하셨던 분들도 분노보다는 희망의 길에 같이하실 수 있도록 당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 페이스북에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고 적었다.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선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와 보수단체 ‘벨라도’ 등이 문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벨라도’는 주간에는 문 전 대통령을 비판하고, 야간에는 국민교육헌장 낭독을 반복 재생해 주민들의 신고가 다수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벨라도’에 야간 확성기 사용을 제한하는 집회시위 제한 통고를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