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보균 문체부 장관 취임… “민간 자율성 존중받아야”

박보균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문체부 제공

박보균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취임사에서 “민간의 자율성은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내 문체부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문화예술 정책의 설계는 그 세계와 거기에 속한 분들을 알고 이해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문화예술 작품은 작가의 창의력과 기량, 숙고와 열정의 산물”이라며 “문화예술 세계에 익숙할수록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다짐이 제대로 실천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청문회에서 얘기했던 “경제력과 군사력으로만 일류국가는 완성되지 않는다. 문화가 번영해야만 일류국가로 우뚝 설 수 있다”는 말도 다시 언급했다. 그러면서 “K컬처가 국제사회 속에 대한민국의 브랜드가 된 이 시점에 장관이 된 것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의 정책적 과제는 선명하다”면서 “온 국민이 공정하고 차별 없이 문화를 나누고 누려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장애인들의 문화예술·체육·관광의 환경이 좋아지면 모든 사람의 그 분야 환경도 좋아진다고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국내외에 남아 있는 문화유산 가치의 발견과 상승, 확장에 치열하고 세련된 열정을 쏟아부어 보자” “코로나 팬데믹으로 장기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련 업종의 지원책은 계속 면밀하게 마련해야 한다” 등을 주문했다.

취임식을 마친 후 박 장관은 문체부 대회의실에서 소속 기관장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박 장관은 17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을 시작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