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 수출 금지에 국제 밀값 5% 이상 급등

세계 밀 생산량 2위인 인도가 식량 안보를 이유로 밀 수출을 전격 금지함에 따라 국내 식품 물가 부담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1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라면 매대의 모습. 연합뉴스

인도의 갑작스러운 밀 수출 금지 발표에 국제 밀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현지시간)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밀 선물 가격이 이날 한때 부셸(곡물 중량 단위)당 12.475달러로 5.9% 뛰어올라 두 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밀 선물 가격은 한국시간 16일 오전 10시 15분 현재 5.6% 상승한 부셸당 12.435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국제 곡물 시장에서 인도는 주요 수출국이 아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밀 공급 부족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의 갑작스러운 수출 금지 발표가 시장에 충격을 줬다고 블룸버그통신은 평가했다.

호주 농산물시장 정보업체 토마스 엘더 마켓츠의 곡물 애널리스트인 앤드루 화이틀로는 인도의 밀 수출 금지 발표가 예년에 나왔다면 시장에 주는 충격은 미미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인도의 밀 수출 금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각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식량 보호주의를 더욱 자극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젬 외즈데미르 독일 농업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만약 모두가 수출 규제를 하거나 시장을 닫기 시작하면 위기를 더 악화시킬 것”이라며 인도의 밀 수출 금지 발표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한편 인도는 13일 밤부터 밀 수출을 즉각 금지키로 했다.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국제 밀 가격 상승으로 인해 인도와 이웃 국가, 기타 취약국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한 것이 수출 금지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13일 이전에 취소 불능 신용장(ICLC)이 개설됐거나 인도 정부가 다른 나라 정부 요청 등에 따라 허가한 경우에는 밀 수출을 허가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세계 최대 밀 수입국 중 하나인 이집트는 인도로부터 밀 50만t을 수입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