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협치’ 강조한 날, ‘민주당 반대’ 장관 임명 강행 안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 연설을 마친 뒤 의원석을 돌며 야당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정호영(보건복지부) 김현숙(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지 않았다.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초당적 협조를 호소한 이날, ‘밀어붙이기식’ 장관 임명을 자제하면서 협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윤 대통령은 한 차례 무산된 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만찬 회동을 다시 추진하는 등 대화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기 전에 여야 지도부를 만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도 거듭 당부했다.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에서는 윤 대통령의 협치 노력이 민주당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낼 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기대감이 피어올랐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야당의 협조와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한 당일, 민주당이 반대했던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장관 임명 보류는) 협치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라고 말했다.

정호영·김현숙 후보자에 대해서는 이날 임명이 가능했다. 국회가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기한 내에 송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 후보자는 지난 9일, 김 후보자는 지난 13일이 각각 송부 기한 마지막 날이었다. 인사청문회법상 윤 대통령은 기한이 지난 이후 언제든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송부 기한은 16일이어서 17일 이후 임명이 가능하다.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 임명에 대해서는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아빠 찬스’ 논란으로 부정적인 여론이 적지 않은 데다 민주당의 거센 반발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정 후보자는 임명이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윤 대통령은 김 후보자와 한동훈 후보자는 특별한 결격 사유가 드러나지 않았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장관 임명은 한덕수 후보자 인준 기류 등 국회와 여론 동향을 살펴보고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추가경정예산안 신속 처리를 위한 국회 시정연설에 앞에 국회 접견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와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불발된 여야 지도부와의 만찬 회동 또한 다시 추진할 계획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여야 지도부와 일정을 계속 조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 전에 박병석 국회의장·여야 지도부와 사전환담을 가진 자리에서 한덕수 후보자의 국회 인준에 대한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 전부터 협치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이분(한덕수)이 총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인준에) 꼭 협조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특별한 답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문동성 박세환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