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불법 촬영 피해자…사실은 나” 던밀스 아내 고백

던밀스 아내 “겁이 나서 사실대로 말 못했다”
래퍼 뱃사공, 경찰 찾아가 조사받고 왔다 밝혀

뱃사공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자신이 래퍼 뱃사공에게 불법 촬영 피해를 본 당사자라고 고백했다.

던밀스의 아내 A씨는 16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입장문을 올려 “겁이 나는 마음에 진작 사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제 지인이라고 했던 피해자는 사실 저”라고 밝혔다.

던밀스의 아내가 공개한 입장문. 인스타그램 캡처

A씨는 “저는 2018년 가해자와 만났다.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고 그분의 앨범 발표 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가게 됐다”며 “그 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어 뱃사공이 유출한 사진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이것을 궁금해 하셔서 말씀드린다”라며 “제가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되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문신이 많은 제 특성상 팔과 등에 있는 문신이 노출되었다”며 “그래서 저를 아는 사람이라면 침대에 누워있는 사람이 저라는 걸 알아볼 수 있는 사진을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공유했다. 저는 나중에 그분이 제 사진 한 장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해당 사진을 발견하게 된 경위에 대해선 “2018년 말 저는 친구에게 저희 남편을 소개받았고 연애 중 남편은 저에게 핸드폰을 맡기고 군대를 갔다”면서 “핸드폰을 보던 중 남편이 들어가 있는 10명 이상의 단톡방에 가해자도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했다. 그러다 그날 제 사진을 공유한 걸 발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인원의 단톡방 특성상 하루에도 수십 개 이상의 톡이 올라와서 남편은 그 사진의 존재를 인식하지 못했고 제가 보여준 후에야 알게 되었으며 그때부터 저희는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이고 수사를 하면 어차피 밝혀질 일이지만 이 말을 믿지 않을 분들이 계실까봐 두렵다. 거기 있었다는 이유로 그 사람들에게까지 화살을 돌리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남성 래퍼가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만난 여성을 불법 촬영했고, 사람들에게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래퍼를 뱃사공으로 지목했다.

뱃사공은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13일 SNS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오히려 “성의가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뱃사공은 같은 날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했다. 실제로 뱃사공은 지난 13일 일산 동부경찰서에 직접 찾아가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를 자수했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