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이 지옥, 살려줘”… 조민아, 가정폭력 SOS?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호흡 증상으로 정신을 잃어 구급대를 불렀다고 밝힌 가운데 가정폭력 피해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조민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살 난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아들이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다.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며 아찔했던 순간을 고백했다.

조민아는 이어 “아들을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너무 놀랐다”며 “다행히 아들이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아들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아들 곁에 있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 아들이랑 행복만 하고 싶다. 잘자 내 사랑. 내 아가, 내 우주, 내 보물”이라며 ‘#엄마보호받고싶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과호흡 증후군은 정신적 불안, 흥분, 긴장 때문에 호흡이 가빠져 체내 이산화탄소가 과하게 배출돼 혈액 속 이산화탄소 농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발생한다. 호흡곤란, 어지럼증, 두근거림, 가슴 통증을 동반한다. 과호흡 증상을 보일 경우 대표적인 응급처치로는 환자의 입과 코에 비닐봉지를 댄 후 환자가 내쉰 숨을 다시 들이마시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

이 글을 본 조민아의 지인은 “이따 전화할게. 아프지 마 내 친구”라며 그를 걱정했다. 이후 조민아는 지인의 댓글에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서는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니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고 호소해 충격을 줬다.

글에 주어는 없었지만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가정폭력이 아니냐며 우려를 표했다. 한 누리꾼은 “이혼 때 법정 가려면 경찰 신고한 기록이 진짜 도움 되니 꼭 몇 번이라도 경찰을 부르시라. 나중에 진짜 쓰일 일이 있다. 신고 기록 꼭 남겨라. 애기용이라고 하고 집에 CCTV도 꼭 달아두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조민아는 2020년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결혼해 지난해 6월 득남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