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측 “강용석과 통화한 적 없다” 공식 반박

강용석, 인터뷰서 “윤 당선인, 김은혜 왜 공격하느냐 전화” 주장
민주당, ‘선거개입’ 강력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에게 전화해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느냐’고 말했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윤 대통령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16일 오후 공지를 통해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무소속으로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 변호사는 지난 13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주에 김동연 후보랑 싸워야지 왜 김은혜를 공격하느냐는 윤 대통령의 전화가 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의 언급대로 전화가 온 시점이 5월 첫째 주라면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일 때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6월 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윤 대통령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이 설마 전화했을까 생각을 한다”면서도 “너무나 어처구니 없는 황당무개한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진상규명을 꼭 하고 객관적 사실에 따라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아닌) 당선인 시절이었다고 해도 명백한 정치 중립 위반”이라며 “다시 한번 경고한다. 앞으로 더 이상의 선거개입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불법적 선거개입과 관련해 국민의 납득할만한 합당한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관위에 고발했다.

오는 17일 중앙선관위원장에 취임하는 노태악 중앙선관위원은 지난 13일 인사청문회에서 강 변호사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선거개입이 맞지 않느냐는 민주당 측 질의에 “사실관계가 그렇다면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