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참모진에 “사무실 갇혀있지 말고 사람 만나라”

‘낮술도 마셔라’ 보도엔 “사실과 다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대통령실 참모진에 “시중 민심을 가감 없이 들으라”면서 국민·언론과 접촉면을 넓힐 것을 여러 차례 주문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용산 청사) 사무실에 갇혀있지 말라고 당부했다”면서 “경직되지 말고 사람도 부지런히 만나라는 요지의 말씀을 수석비서관들을 비롯한 참모진에 자주 해왔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소통 강화 의지를 부각하는 맥락에서 윤 대통령이 ‘낮술’이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하라는 당부도 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일축, 진실 공방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다른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들도 윤 대통령의 ‘낮술’ 발언은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최근 출근길에 기자들과 문답을 하거나 기자실을 방문하는 등 언론과 접촉면을 늘려가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