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이준석 겨냥 “민주당 대표가 성상납 받았으면 당 해체”

국힘, 자신 겨냥 체포특권 제한법 추진에
“당론으로 추진하라, 100% 찬성”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일대 도보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정면 거론한 것으로, 국민의힘이 이날 제명된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을 들어 민주당을 비난하는 데 대한 역공에 나선 셈이다. 이 후보는 “우리는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한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뇌물 받아먹고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아먹은 당” “국정농단으로 역사 뒤안길로 퇴장한 세력”이라며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를 합쳐 적반무치당”이라고 발언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네거티브하지 않으려고 가만히 있었더니 누구를 가마니로 아는 것 같다”며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안 당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사실상 자신을 겨냥한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제한법’ 입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 “당론으로 해서 추진하세요. 제가 100% 찬성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그런데 제가 아는 국민의힘은 절대로 (그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하지 않는다. 이분들은 여기서 하는 말, 저기서 하는 말이 다르기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꼭 이기고 싶은 지역을 묻는 말에는 “경기도는 꼭 이겨야 한다. 그리고 이길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재명을 지워버리겠다고 하는 그 정치집단이 맞는지, 아니면 이재명을 확대 발전시키겠다고 하는 (민주당) 김동연 후보가 맞는지에 대한 국민의 판단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