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얇은 마스크 2장 겹쳐 쓰고 약국 시찰… 김정은 포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 시내 약국들을 직접 시찰했다고 1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두 장 겹쳐쓰고 약국을 둘러보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쓰고 평양 시내 약국을 시찰한 모습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16일 김 위원장이 전날 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현장 요해(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덴탈 마스크로 추정되는 다소 얇은 푸른색 마스크를 두 장 겹쳐 착용했다. 그를 수행하는 참모들이나 대화를 나누는 약사는 마스크를 한 장만 쓴 상태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를 직접 요해(파악)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2020년 1월 말부터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장했지만, 정작 본인은 ‘확진자 제로’를 입증하듯 공개 석상에서 ‘노마스크’ 기조를 유지해 왔다. 그러다 지난 12일 북한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처음 공개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최초로 대외에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를 직접 요해(파악)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이번에 김 위원장이 ‘더블 마스크’로 나온 것은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적인 KF94나 N95 등의 마스크가 최고지도자가 쓸 물량조차 넉넉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역시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던 2020년 수 주 동안 ‘겹쳐 쓰기’를 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