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尹, 한동훈 장관 임명 질문에…“출근 후 검토”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등 임명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용산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한동훈 후보자 임명을 진행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어제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오지 않았기 때문에 출근해서 한번 검토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는 결정했나’라는 질문에는 “아직 뭐, 임명 안 한 장관 후보자가 몇 명 있죠?”라며 마찬가지로 “검토해보겠다”고만 답했다.

과거 검찰 재직 시 성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고 자작 시(時)에서 관련 논란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한 여당 일각과 야당의 우려에 대해서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답 대신 “좋은 하루 보내시라”고 인사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기한이 지난 한 후보자와 김 후보자를 임명할 가능성이 크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