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흥 녹동항 해상 추락한 50대 취객 해경 구조

17일 새벽 전남 고흥 녹동항에서 바다로 추락한 50대가 해경에 구조됐다. <사진=여수해경>

전남 고흥 녹동항에서 50대 취객이 해상 추락했다가 긴급 출동한 해경에 구조됐다.

17일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3분쯤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 바다정원 앞 부둣가에서 A씨(50)가 해상으로 추락했다.

A씨는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해경에 구조됐으며, 곧바로 119구급차량에 인계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지인과 술을 마신 뒤 부둣가에서 전화 통화 중 발을 헛디뎌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당시 줄을 잡고 버티다 저체온증 외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부두 및 선착장 일원은 장애물 등이 많고 해초류, 물이끼 등으로 인해 쉽게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관광객과 해양 종사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