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5·18 기념식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보수정부 첫 사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산역 입구에서 6·1 지방선거와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들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5·18 기념식에 참석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당연히 제창하는 형태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KBS 광주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저희는 다 제창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음날인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 형식으로 불린다. 보수 정부에서는 사실상 첫 사례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번 행사에 전원 참석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국회의원 전원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갈 수 있으면 앞으로 국민의힘이 보수정당으로서 달라진 모습을 확실히 보일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런 제안 때문에 제가 ‘당연히 좋은 제안이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선 “당연히 개헌이 진행되게 되면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해외에서도 널리 알려진 민주화운동으로서 당연히 저희가 헌법 전문의 가치가 있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굉장히 저희는 긍정적으로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저만 해도 85년생인데 지금 5월 광주에 대해서 전혀 어떤 부정적이거나 아니면 왜곡된 생각을 갖고 있는 정치인이 없다”며 “저희 당내에도 그렇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당연히 저희가 합리적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당내 반대 가능성에 대해선 “만약에 당내에 그런 어떤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이 있었다면 대통령 선거 때 그런 의견을 얘기했어야 한다”며 “그때는 그렇지 않고 지금 와서 갑자기 다른 의견을 얘기한다면 그분들은 굉장히 비겁한 분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등으로부터 성 상납 의혹으로 공격받는 것에 대해선 “윤리위 내에서 만약에 저한테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저한테 어떤 처분을 내릴 것”이라며 “아직 그런 어떤 실체적인 게 진행될 만한 상황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