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감옥 다시 가려고”…택시만 노려 턴 40대 구속

A씨가 훔친 화물차에서 내려 택시를 터는 모습.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차량을 훔쳐 타고 대전 일대를 돌아다니며 절도 행각을 벌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17일 택시 안에 있는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 등)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9일 대전 중구와 서구 일대를 돌며 주차된 택시 8대와 승용차 1대 안에 있던 현금과 귀금속 등 60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이틀 전 서구 일대에서 훔친 화물차(1400만원 상당)를 타고 다니며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을 위해 드라이버 등을 이용해 차량의 유리창을 부쉈으며, 택시 안에 대부분 현금이 있다는 점을 노렸다.

동종 범죄로 복역하고 지난 3월 출소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감옥에 다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등 차 안에 현금과 귀금속을 두지 말아야 한다”며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