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前대통령은 백화점에 살 것 없어 안갔겠나”

“형평성 때문에 대통령은 백화점 쇼핑 안해”
“친밀한 대통령 프로젝트 진행하는 듯”
“곧 ‘개사과 시즌 2’ 나오는 것 아닌지”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주말인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한 뒤 자택 인근 백화점을 찾아 신발 구매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씨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주말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인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쇼핑한 것을 두고 “이전 대통령은 백화점에서 살 것이 없어 재임 중 안 갔겠는가”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김씨는 17일 TBS FM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대통령이 움직이려면 교통·경호·메시지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의전은 교통, 시민 불편을 고려했을 것이고, 경호도 신발가게 바닥까지 다 뜯어보는 것이 정상적인데 이번엔 이 모든 것이 다 생략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 사회문화 경제 메시지가 상징적으로 담기게 마련인데 비서진이 정상 작동했다면 이런 쇼핑은 없었을 것”이라며 “특정 백화점 선택부터 제동이 걸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백화점과 형평 문제, 다른 신발 브랜드와 형평 문제, 백화점에 입점하지 못한 중소브랜드와 형평 문제. 이런 경제 상황에서 신발이라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적절한지 등을 따졌을 것”이라며 “이런 점 때문에 우리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주말에 대통령이 백화점 쇼핑을 안 한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지난 주말은 이런 과정이 생략됐고 사진은 지나가는 시민 제공으로 포장했다”며 “이러한 친밀한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는 누군가 밖에서 진행하고 있는 듯하다”고 추측했다. 이어 “개사과, 경찰견 등처럼 비공식 라인이 대통령 동선을 결정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러다 사고가 나 ‘개사과 시즌 2’가 나오는 건 아닌지”라고 언급했다. 개사과는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 전두환 미화 발언을 한 뒤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것을 말한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시장과 백화점 등에서 쇼핑을 하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둘러보고 빈대떡과 떡볶이, 순대 등을 포장 구매했다. 이후 자택으로 돌아오는 길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내 신발 매장에서 검은색 구두 한 켤레를 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