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정은경 “2년간 정치방역? 과학방역이었다”

국회 복지위 출석…“정치·과학 방역 구별 적절치 않아”
“초기엔 과학적 근거 낮았지만 현재는 체계적 방역”
“올가을 재유행 가능성”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정부 측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지난 2년간 질병청은) 과학 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문재인정부의 ‘K방역’을 ‘정치방역’으로 규정하고 ‘과학적 방역’을 내세운 것에 대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2년간 정치방역을 했느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백신이나 치료제 등은 임상시험을 거쳐 근거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거리두기나 사회적 정책들은 사회적 합의나 정치적인 판단이 들어가는 정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걸(과학방역과 정치방역을) 구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정부 방역과 새 정부의 방역 간 과학적인 근거 차이가 있는지 국민이 궁금해한다’는 신 의원 질문에 정 청장은 “코로나 유행 초기에는 알고 있는 지식이 많지 않아 과학적 근거가 낮았다”며 “현재는 알려진 근거가 많아 체계적으로 방역할 수 있기 때문에 지식의 차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올가을 코로나가 악화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는 “위험 요인 신종 변이 출연,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도가 떨어지는 부분, 계절적 요인, 대면접촉 증가 등의 유인으로 언제든지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며 “대부분 국가가 고위험군 보호 목적으로 (추가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변수를 고려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 질병관리청장에 백경란 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를 임명했다. 백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과장를 지낸 감염병 전문가로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앞서 정 청장은 2017년 7월부터 당시 보건복지부 내 질병관리본부장을 맡았으며, 질병관리본부는 2020년 9월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