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통령’ 강형욱, 또 물렸다…피흘리며 병원 이송

공격성 교정 훈련 중 손목 물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교정 훈련을 하던 개에게 물려 또 병원을 찾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시바와 진돗개 믹스견인 라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보호자는 라오에 대해 “어릴 때는 예뻤는데 지금은 무섭다”며 심각성을 전했다. 보호자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공격성을 드러내 교정할 필요가 있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강 훈련사는 “처음엔 장난으로 시작된 공격성이었을 거다. 그럴 가능성이 크다. 어릴 때 입질을 받아주는 게 습관이 된 것 같다. 화내는 순간 원하는 걸 들어줬을 것”이라고 분석하며 교정 훈련에 나섰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

라오의 통제가 익숙해질 때까지 보호자와 강형욱의 훈련은 계속됐다. 하지만 라오는 목줄을 물어뜯었다. 이를 지켜본 진행자 이경규는 “저런 게 제일 안 좋다. 공격성이 심하다. 저런 애들이 입질과 짖음이 심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보호 장갑을 찬 강 훈련사는 라오의 공격성 교정에 나섰다. 지속된 훈련에도 라오는 계속해서 공격성을 보였고 곧 강 훈련사의 팔을 물었다. 보호 장갑을 꼈지만 강 훈련사의 손목에서는 출혈이 발생했다.

상황실에서 이를 지켜보던 장도연은 “물린 것 같다. 피나는 것 같다. 피가 많이 난다”라며 놀랐고 이경규 역시 심각한 얼굴로 이를 지켜봤다.

강 훈련사는 곧바로 병원을 찾았다. 그는 침상에 누운 채 ‘괜찮냐’는 제작진 물음에 “아프다”라고 말하며 치료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현재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처

그간 강 훈련사는 크고 작은 개 물림 사고를 당해왔다. 지난 1월 4일에도 크게 다친 바 있다. 당시 그는 뼈가 드러날 만큼 깊게 물렸다고 전하기도 했다.

상처가 깊어 수술을 받은 강 훈련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영상을 올리고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강 훈련사는 “이번에 물린 건 좀 심했다. 개와 옥상에서 훈련하다가 물렸는데 제가 너무 아파서 쓰러졌다”며 “너무 아파서 제가 쓰러져서 (바닥에서) 굴렀다. 피가 사극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샘솟았다. 사방으로 튀었다. 피가 엄청나게 많이 나왔다”고 떠올렸다.

그는 “다친 사진이 있는데, 미성년자나 심신이 약한 분들은 못 볼 정도다. 내 살인데 내가 못 보겠다”면서 “개한테 물려서 수술하고 깁스까지 한 건 처음이다. 개한테 물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